너도나처럼 (你也像我一樣 / Like Me, You Should…) – 2AM


눈물은 닦으면 되고 
사진은 찢으면 되고 
손으로 없앨 수 있는 
모든것은 다 없애면 돼 
眼淚擦掉就行 
照片撕掉就行 
能用手去毀掉的 
所有東西都毀掉就行 

하지만 니 기억 추억은 안돼 
내 입에 딱 붙은 니 이름 니 말투 
꼭 타투새긴듯깨끗이는 안돼 
但是關於你的記憶卻不行 
口中呼之欲出的 你的名字 你的語氣 
就像洗刺青 卻不能抹乾淨 

*내가 안았을땐 작았던 니가 
나를 올려보던 조그만 니가 
후회를 먹고 커져서 내 가슴 속을 꽉 채웠어 
被我擁抱時小鳥依人的你 
捧我的時候柔弱的你 
悔恨在擴大 滿滿佔據我的心 

**너와 있을 땐 늘 밝았던 내가 
슬픈 영활 봐도 웃었던 내가 
어제도 울고 오늘도 울어 
푹 잠겨버린 목소리로 널 자꾸만 불러 
曾經和你在一起時總是容光煥發的我 
曾經看悲情片也會笑出來的我 
昨天又哭泣 今日也哭泣 
用嘶啞的聲音 不斷呼喚著你 

한두달 정도론 안돼 
아무리 못해도 일년 아니면한 십년 
아파야 잊혀질것 같아 
一兩個月還做不到 
再不行就一年 十年 
要痛過才可以忘卻 

*내가 안았을땐 작았던 니가 
나를 올려보던 조그만 니가 
후회를 먹고 커져서 내 가슴 속을 꽉 채웠어 
被我擁抱時柔弱的你 
仰頭看我時嬌小的你 
悔恨在擴大 滿滿佔據我的心 

**너와 있을 땐 늘 밝았던 내가 
슬픈 영활 봐도 웃었던 내가 
어제도 울고 오늘도 울어 
푹 잠겨버린 목소리로 널 자꾸만 불러 
曾經和你在一起時總是容光煥發的我 
曾經看悲情片也會笑出來的我 
昨天又哭泣 今日也哭泣 
用嘶啞的聲音 不斷呼喚著你 

넌 내꺼였는데 너는 늘 그렇게 말해 줬었는데 
你曾是我的 以前你總是這麼說的 

*내가 안았을땐 작았던 니가 
나를 올려보던 조그만 니가 
후회를 먹고 커져서 내 가슴 속을 꽉 채웠어 
被我擁抱時柔弱的你 
仰頭看我時嬌小的你 
悔恨在擴大 滿滿佔據我的心 

**너와 있을 땐 늘 밝았던 내가 
슬픈 영활 봐도 웃었던 내가 
어제도 울고 오늘도 울어 
푹 잠겨버린 목소리로 널 자꾸만 불러 
曾經和你在一起時總是容光煥發的我 
曾經看悲情片也會笑出來的我 
昨天又哭泣 今日也哭泣 
用嘶啞的聲音 不斷呼喚著你

nun-mu-reun dakkeumyeon dwehko
sajineun chijeumyeon dwehko
soneuro eoptael su i-nneun
modeunkeoteun da eoptae-myeon dwaeh

hajiman ni giyeok chu-eo-geun andwaeh
nae ibe ttag bu-teun ni ireum ni mal-tu
kkok tatusaegin-deutkkaekkeushineun andwaeh

*nae-ga anasseul-ttaen ja-gat-deon ni-ga
nareul ollyeobodeon jo-geuman ni-ga
huhwehreul meokko keojyeoseo nae gaseum so-geul kkwahk chaewosseo 8232; 8232;

**neowah isseul ttaen neul balgat-deon nae-ga
seulpeun yeong-hwahl bwahdo useot-deon nae-ga
eojedo ul-ko oneuldo u-reo
puk jamkyeobeorin moksoriro neol jakkuman bu-lleo

handutal jeongdoron andwaeh
amuri mothaedo ilnyeon animyeonhan shimnyeon
apaya ijhyeojil-keot kata

About Jay FanJiang 1027 Articles
System Analyst, Programmer, Web Developer, Witter, Dog Owner, Fashion Icon, http://www.youtube.com/user/j1720728